Home 여행 스토리 옐로우스톤 :: 최고라 불리는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

옐로우스톤은 최초, 최대는 물론 최고라는 명예로운 수식어를 항시 앞에 두는 국립공원이다. 바로 1978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은 미국 최초이자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이름이 높다. 특히, 옐로우스톤은 대표적인 미국의 국립공원인 그랜드캐년 국립공원의 세배가 넘는 약 220만 에이커 규모를 자랑하는데 그 속에는 북미최대 산중호수와 나아아가라 폭포 2배 높이의 폭포, 세계 간헐천 숫자의 70%에 달하는, 만 여개가 넘는 온천이 자리하고 있다.


photo by Wolfgang Staudt

옐로우스톤이 최고라 불리는 이유에는 특이한 자연경관이 크게 한몫 차지한다. 수십만 년 전의 화산폭발로 이뤄진 화산고원지대로 마그마가 지표에서 불과 3마일 깊이에 있어 그 어느 곳과도 비교될 수 없는 다채로운 자연경관을 생성되어 있다. 그로인해 옐로우스톤에 오면 초원과 늪지, 강과 호수, 산과 숨, 황야와 협곡, 간헐천, 온천, 폭포, 기암괴석 등의 자연풍경을 한번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폭발하듯 분출하는 간헐천과 우레 같은 소리를 내는 폭포는 자연의 위대함이 온몸으로 전해지는 특별한 체험을 제공한다.

large_4714844002
photo by Stuck in Customs

large_6265214752
photo by MSMcCarthy Photography


photo by Silvain de Munck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이 특별한 이유는 광할한 자연 속에서 자유로이 살아가는 야생동물 때문이다. 군데군데 만나는 야생동물들은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최고의 자랑거리이고 볼꺼리입니다. 들소(Bison), 사슴(Elk), 로키양(Bighorn Sheep), 회색곰(Grizzly Bear), 물수리(Osprey), 흰 펠리컨(White Pelican) 등 수많은 야생동물이 유유자적 자연과 어우러져 살고 있다.

옐로우스톤 국립공원